Twitter의 좌충우돌 모니터링 만들기!

트위터는 왜 두번이나 모니터링 시스템을 직접 개발 하였을까요?   모니터링 전문업체인  와탭 입장에서는 참 궁금했는데요.  그 이야기를 공유해 드리겠습니다.

Twitter 모니터링 초창기 시스템 아키텍처

트위터 모니터링 1.0 시스템의 아키텍처
트위터 모니터링 1.0 시스템의 아키텍처

첫 모니터링 솔루션은 위와 같이 아키텍처를 수립하였습니다. (현재 오픈소스 솔루션과 유사하죠)     1.0 시스템은 다음과 같은 컴포넌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  (트위터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오픈소스로 공개되지 않아서, 전적으로 발표자료에 의존해 설명이 구체적이지 않습니다. )

  • Agent  – 데이터를 수집하는 Agent로 시스템 성능에 필요한 여러 지표를 수집.
  • Collector & Storage API – 수집부에서 데이터를  모아  Storage API 를 통해 Time Series Database( Manhattan으로 추정)에 저장하고, 그정보를 Cassandra에 저장.
  • Monitoring – Query 엔진으로 데이터를 긁어와 여러 지표를 모니터링.
  • Dashboard –  Alert 과 Dashboard 를 쉽게 구성할수 있는 Config, DSL을 제공.
  • Ad Hoc Queries – 상황에 따라 적합한 쿼리를 던질수 있음.

트위터는 왜 모니터링 2.0 시스템을 만들어야 했나?

하지만 트위터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, 위 아키텍처로는 더 이상 모니터링을 할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.

  • 1분당 수집되는 메트릭이 3년 만에 3억개(300M)-> 14배로 43억개(4.3B)으로 증가.
  • 발생하는 알럿의 증가 –  1분당 2500개 -> 1분당 3만개로 증가.

1분당 수집되는 트위터 성능 지표 수집 수

Twitter의 좌충우돌 모니터링 만들기! 더보기